익산기세배놀이, 백제문화제에서 우중의 감동공연

60여명의 회원 우비 걸치고 웅장하고 화려한 무대 연출 ‘갈채’

장익준 정치사회부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09:16]

익산기세배놀이, 백제문화제에서 우중의 감동공연

60여명의 회원 우비 걸치고 웅장하고 화려한 무대 연출 ‘갈채’

장익준 정치사회부기자 | 입력 : 2019/10/03 [09:16]

 

 

▲     © 장익준 기자 (사진제공= 충남도)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장대비가 쏟아지는 102일 제65회 백제문화제 공주행사장에서 익산기세배놀이(전북도 무형문화재 제25)가 인상적인 공연을 펼쳐 갈채를 받았다.

 

하루 종일 주룩주룩 내린 비로 백제문화제의 프로그램 일부가 취소되거나 실내로 장소를 옮기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였지만, 익산기세배보존회(회장 소월례) 회원 60여명은 우비를 걸치고 비를 맞으며 감동의 우중공연을 시연했다.

 

익산기세배보존회 관계자는 관객이 한분이라도 계시면 비가와도 공연을 한다정성껏 준비해온 공연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해 너무나도 안타깝고 죄송스러운 뿐, 이런 귀한 자리에 참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상쇠, 대형기(12), 용기(6), 농기(6), 양반 및 농악 등 60여명으로 구성된 회원들은 웅장하고 화려한 무대를 연출하였고, 주변에 삼삼오오 모여든 관람객들은 최선을 다하는 공연단의 모습에 아낌없는 갈채와 환호를 보냈다.

 

익산기세배놀이는 삼한시대 마한의 중심지였던 금마(익산시 금마면 일원)에서 거행되었던 농경의례와 제천의식으로, 음력 정월 열 나흗날과 대보름날에 그해의 풍년과 마을간 친목을 위해 행하는 민속놀이이다.

 

이번 공연은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와 ()익산문화관광재단이 지난 94일 체결한 백제권역 문화예술교류 업무협약(MOU)의 일환으로 성사됐으며,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는 답방 형식으로 내년 5월초 익산 서동축제2020’에 축하공연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장익준 충남취재기자  www.recycletime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